「버스커 버스커 정류장」的圖片搜尋結果

 

 

 

 

해질 무렵 바람도 몹시 불던 날

日落之時  風也大的日子

집에 돌아오는 길 버스 창가에 앉아

回家的路上  在公車窗邊坐下

불어오는 바람 어쩌지도 못한 채

面對一陣陣吹來的風   我一動也不能動

난 그저 멍할 뿐이였지

我只是呆站在那裡

난 왜 이리 바보인지 어리석은 지

我怎麼會這麼像笨蛋 這麼傻

모진 세상이란 걸 아직 모르는 지

直到現在還看不清這是個無情的世界
 

터지는 울음 입술 물어 삼키며 

死死忍住快要掉下的眼淚

내려야지 하고 일어설 때

再站起來的時候

저 멀리 가까워 오는 정류장 앞에

那還遠遠的但卻慢慢在靠近的公車站牌


희미하게 일렁이는

當我看見在遠方看不太清楚 不安的感覺卻很清晰

언제부터 기다렸는지 알 수도 없는

不知從何時開始等待的

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그댈 봤을 때

一直輕輕跺腳的你

 

나는 아무 말도 못하고

我一句話也說不出口

그댈 안고서 그냥 눈물만 흘

只是抱著你 任眼淚流

자꾸 눈물이 흘러

眼淚不停流

이대로 영원히 있을 수만 있다면

若是時間能停在這時

오 그대여 그대여서 고마워요

親愛的你 因為是你 謝謝你

 

낙엽이 뒹굴고 있는 정류장 앞에 

當我看見到在落葉散落一地的站牌前

희미하게 일렁이는 까치발 들고 

依稀不安的踮著腳尖

내 얼굴 찾아 헤매는 

徬徨的尋找著我

내가 사준 옷을 또 입고 온 그댈 봤을 때 

穿著我買的衣服的你

 

나는 아무 말도 못하고

我一句話也說不出口

그댈 안고서 그냥 눈물만 흘러

只能擁著你  放任眼淚流

자꾸 눈물이 흘러

眼淚不停流

이대로 영원히 있을 수만 있다면

如果時間能一直停留在這瞬間

오 그대여 그대여서 고마워요

親愛的 因為是你 謝謝 

 

 

 

 

 

這首是他們的歌裡我最喜歡的

是他給我聽的 前幾天還叫他唱這首歌給我聽呢

 

 

 

 

創作者介紹
創作者 Tori 的頭像
Tori

끝까지 포기하지 말자

Tori 發表在 痞客邦 留言(0) 人氣(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