「빈차 오혁」的圖片搜尋結果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갈 길이 먼데

要走的路還遠

빈차가 없네

路上卻沒有一台車是空的

비가 올 것 같은데

看似要下雨了

처진 어깨엔 오늘의 무게

有氣無力的肩 

잠시 내려놓고 싶어

想要暫時放下今日的累

Home is far away.

 

달라진 게 없네

一切如舊

홀로 남은 놀이터에서

毫無人煙的遊戲場

그 높은 턱걸이에 오른 뒤

爬上高高的單槓後

여태 까치발 인생

一輩子從沒贏過別人

내게 요구되는 건

而對我的要求

늘 높게 뻗은 두 손보다 조금 위

卻總是比我能達到的地方要更高

세상의 눈높이, 갈수록 에버레스트

現實的標準高的像聖母峰

정상을 향할수록 산더미만 되는 스트레스

越是想往山頂爬  肩上的壓力就越沉

I know I can never rest

내가 가진 불만들을 잠재워 줄

沒有安眠藥能安慰我的不滿

수면제는 없으니 혀를 물고 밤 새워

只能咬著舌頭熬過漫漫長夜

 

어릴 적

我現在終於懂

줄 서는 것부터 가르쳐 준 이유 이젠 선명해졌어

小的時候為何從排隊開始教起

복잡한 인간관계, 그 자체가 역설

複雜的人際關係 這就是原因

관계만 있고 인간이 낄 틈 하나 없어

只有靠關係 沒有人能擠的進的縫隙

 

평범해지는 게 두려워서 꾸던 꿈

因害怕淪為平凡所做的夢

이젠 평범한 게 부럽군

然而現在卻嚮往平凡

As I stand all alone in the rain.

자라지 않으면 성장통도 그저 pain

若沒有真的成長     那 成長痛也就只是pain

 

갈 길이 먼데

要走的路還遠

빈차가 없네

路上卻沒有一台車是空的

비가 올 것 같은데

看似要下雨了

처진 어깨엔 오늘의 무게

有氣無力的肩 

잠시 내려놓고 싶어

想要暫時放下今日的累

Home is far away.

 

갈수록 두려워.

越走越怕

뛰고 있지만 뭘 위해서였는지 잊은 두 발과 심장

雖然腳步再向前跑著  卻忘記是為何而跑的雙腳及心臟

그저 짐이 되어버린 꿈

放下已成包袱的夢想

두고 달리는 게 내게 유일한 희망

不斷地向前跑是我唯一的希望

한 걸음만 더 떼라 부추기네

催促著我再向前一步

고개 들었더니 앞은 낭떠러진데

猛然抬頭卻發現前方是懸崖

뒤를 보니 길게 줄 선 많은 기대가

轉頭是排的好長的期待

날 지탱하는 척하며 등을 떠미네

以為是我的後盾 但其實用力的在推著我

 

언젠가 찍고 싶었던 마음의 쉼표가

想要點下一個心裡的逗號

숫자들 사이 뒤엉킨 이상

卻跟數字牢牢地纏在一起

계산적인 이 세상이 들이미는 손

雖然很不想抓住這世界充滿算計的手

잡기 싫지만, 빈손 되는 게 더 겁이 나

但對於變的一無所有更是害怕

붙잡아도 갈 길 가는 게 시간 뿐이겠어?

就算抓住了 走回頭路也只是預想中

먹구름 낀 하늘을 보며,

望向充斥烏雲的天空

한때 나도 꿈이라는 게 있었는데

我也曾經懷抱著夢想

오늘 밤은 잠들기도 어렵네

看來今夜要入睡也是件難事

 

날 위해 잠시

可以為了我

멈춰주면 안 될까요?

暫時停一下腳步嗎

더는 걷기가 힘든데

再邁開一個步伐都很辛苦

바람이 불고 아직도

而風還在吹

 

갈 길이 먼데

要走的路還遠

빈차가 없네

路上卻沒有一台車是空的

비가 올 것 같은데

看似要下雨了

처진 어깨엔 오늘의 무게

有氣無力的肩 

잠시 내려놓고 싶어

想要暫時放下今日的累

Home is far away.



이 넓은 세상에 내 자린 없나?

這廣闊世界沒有我的容身之處嗎

붐비는 거리에 나 혼자인가?

吵雜的街道上難道我是隻身一人?

날 위한 빈자리가 하나 없나?

沒有我能生存的一小角落嗎

Home is so far away.

 

내가 해야 할 일

我該做的事

벌어야 할 돈 말고도 뭐가 있었는데

除了該賺的錢 明明還有過甚麼的..                *3

내가 가야 할 길

我該走的路

나에게도 꿈같은 게 뭐가 있었는데

曾經我也有懷抱過夢之類的

 

 

 

 

2017/11/02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Tori 發表在 痞客邦 留言(0) 人氣(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