「태연 그대라는 시」的圖片搜尋結果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언제부터인지 그대를 보면

不知是何時  只要看見你

운명이라고 느꼈던 걸까

就認定了你是我的命運

밤하늘의 별이 빛난 것처럼

像是夜空中閃耀的星星一樣

오랫동안 내 곁에 있어요

請你長長久久的待在我的身邊

 

그대라는 시가 난 떠오를 때마다

每當我想起名為"你"的那詩篇

외워두고 싶어 그댈 기억할 수 있게

我總想把它牢牢記在心中 好讓我能夠好好記住你

슬픈 밤이 오면 내가 그대를 지켜줄게

若是難過的夜晚來襲 讓我來守護你 

내 마음 들려오나요

你聽見我的心意了嗎

잊지 말아요

請你不要忘記  

 

지나가는 계절 속에 내 마음은

四季不斷變換

변하지 않는단 걸 아나요

我的心卻永遠不變 你知曉嗎?

그저 바라보는 눈빛 그 하나로

光是你凝視著我的眼神

세상을 다 가진 것 같은데

我就像擁有了全世界一樣

 

그대라는 시가 난 떠오를 때마다

每當我想起名為"你"的那詩篇

외워두고 싶어 그댈 기억할 수 있게

我總想把它牢牢記在心中 好讓我能夠好好記住你

슬픈 밤이 오면 내가 그대를 지켜줄게

若是傷心的夜晚來襲 讓我來守護你 

내 마음 들려오나요

你聽見我的心意了嗎

잊지 말아요

請你不要忘記  

 

꽃이 피고 지는 날이 와도

即使花瓣盛開又凋謝的日子來臨

이것 하나만 기억해줘요

也請你記住

그댈 향한 마음을

我喜歡你的這份心意

언젠가는 우리

即使有一天

멀어질지 몰라도

我們會離彼此遙遠

나는 그대라면 기다릴 수 있을 텐데

但只要是你 就足夠我等待

시간이 흘러도 내가 이곳에 서 있을게

不管時光流逝 我依然會在這

그대 망설이지 말아요

請你不要猶豫

그때가 오면

若是那天到來

 

 

 

 

 

回歸!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文章標籤

Tori 發表在 痞客邦 留言(0) 人氣(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