DMPL-00064_500X500  

 

 

 

나를 깨우는 외로움에 

在把我叫醒的孤獨感中

지쳐버린 잠에서 깨면

在已經感到疲倦的睡夢中醒來

여전히 웃는 그대가 생각나서

想起了始終都掛著笑容的你

나도 몰래 미소 짓는데

我也不自覺得笑了出來

 

이렇게 또 사랑은 가고

就這樣愛情離開

아름다운 계절이 오면

美麗的季節到來

니가 남긴 슬픔에 그리움에

在你留給我的傷痛以及思念之中

나는 또 이 거릴 걷는다

我又再次走在這街頭

 

하루 또 하루 나 살아가다가

我日復一日的走來

그대 이름에 또 눈물이 나면

想起你的名字淚水依舊盈眶

나 참을 수 없어

我沒有辦法忍著不去想你

이렇게 웃을 수 없어

沒辦法開懷大笑

또 그대 이름 불러 본다

又再一次呼喚了你的名字

 

가슴에 남은 상처도 이젠

在心裡留下的傷痛 現在

그대 일은 잊으라는데

雖然想把你一起忘記的

내 입술을 깨물고 참아봐도

不過緊咬著唇 拼命忍著

내 사랑 너 하나 뿐인걸

我的最愛還是只有你一個

 

하루 또 하루 나 살아가다가

我日復一日的走來

그대 이름에 또 눈물이 나면

又再一次呼喚了你的名字

나 참을 수 없어

我沒有辦法忍著不去想你

이렇게 웃을 수 없어

沒辦法開懷大笑

또 그대 이름 불러 본다

又一次呼喚了你的名字

 

아무렇지 않게 살아가다가

像是從沒受過傷一樣的走過來

사랑이 또 그리울 때면

若是再次思念愛情

그대가 남긴 아픔에

你留給我的傷痛

나도 모르게 눈물 흘리네

會讓我不自覺得掉下淚來

 

하루 또 하루 나 살아가다가

我日復一日的走來

그대 이름에 또 눈물이 나면

想起你名字的瞬間還是不爭氣的掉眼淚

나 참을 수 없어

我沒有辦法忍著不去想你

이렇게 웃을 수 없어

沒辦法開懷大笑

또 그대 이름 불러본다

又再一次呼喚了你的名字

 

 

 

 

看過的劇很多 覺得好看的大概也數不清,但是這部戲大概是讓我印象最深刻的

奇勳說要帶恩祖去的烏蘇懷亞,這輩子一定要去一次嗚嗚

-140913 就翻好了 我大概是因為還沒找圖放所以拖拖拖拖到現在才發XD

 

 

 

文章標籤
創作者介紹

끝까지 포기하지 말자

Tori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